Review | 이용후기 홈 > Community > Review | 이용후기

1달러 지폐 두 장을 꺼내 내밀자 사내가 누

페이지 정보

작성자 eewe 작성일17-11-17 00:56 조회6회 댓글0건

본문



1달러 지폐 두 장을 꺼내 내밀자 사내가 누 런 이를 드러내며 웃었다 임차지의 밤은 그렇게 깊어갔다 안나의 집은 북쪽변의 중간 부근에 있는 2층 목조건물이었다밤 10시가 넘어 있었지만 거리는 사람들로 가득 차 있었고 흥청 거 리 는 분위기 였다 눈보라도 아랑곳하지 않고 그들은 무리를 지어 몰려다니고 있었다 북쪽 20킬로 지점에 건설하고 있는 근대 시가 밤에는 인적이 없는 유령의 도시가 되는 것과는 대조적이었 다 노동자 숙소가 1킬로 남쪽에 있는 이곳은 처음에는 회사의 146 영웅의 도시 눈치를 봐가면서 한 채씩 가게가 생기더니 회사가 다소 규제를 풀자 석 달만에 이러한 환락촌이 형성되어 버린 것이다 김상철이 안나의 집 입구로 마악 들어서는데 뒤에서 인기척이 났다 머리를 돌리자 크라우프에서 친절한 척하던 러시아인이다그의 뒤에는 동료 두 명이 서 있었는데 시선이 마주치자 이를 드 러내며 웃었다 이봐 우리도 이집 단골이야 그런데 그렇게 혼자 나가는 법 이 어디 있어 김 상철이 한쪽으로 비껴섰다 그럼 당신 먼저 가 입장료가 10달러씩이야 우린 세 사람인데 30달러만 빌려주 겠나 옆쪽 가게 앞에서 대여섯 명의 사내들이 떠들썩하게 다투는 중이었고 그들 옆으로 행인들이 지나갔지만 관심을 갖는 사람은 없다 사내가 한 발자국 다가와 섰고 나머지 두 사내도 벌려 섰으 므로 그들은 김상철을 둘러싼 모양이 되었다 강도들이로군 김상철이 텁석부리 사내를 향해 말하면서 웃었다 그래서 하루에도 몇 명씩 시체가 되어 버려진다고 말했군 그러자 려석부리가 조금 놀란 듯 눈을 치켜떴다가 파카 주머 니에 든 무엇인가를 앞쪽으로 불쑥 내밀었다 우리하고 잠간 뒤쪽으로 가실까 반항하면 여기서 쏘아죽일 수도 있어 사내가 턱으로 가리킨 곳은 안나네 집 옆쪽의 좁은 골목이다일단의 조선족들이 그들의 옆을 지났으나 분위기를 알 만한데도 걸음을 멈추지 않았다 무벌자 타운 147 김상철은 팁석부리에게 등을 떠밀려 어두운 골목으로 들어섰다 골목이라지만 그곳은 앞부분이 탁 트여 있었다 양쪽 가게의담을 끼고 30미터쯤 나아가자 눈앞은 허허벌판이 었다 자 지갑을 내 놔 공터에 서자 팁석부리가 손을 내밀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주소지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신동 464-6 선일빌딩 4층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294)고객센터 연락처 : 010-4793-8727 / 010-7310-6232사업자등록번호 : 101-13-15408
Copyright © hotelkota.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