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 | 이용후기 홈 > Community > Review | 이용후기

수없이 거쳐 간 여인들의 향기가 배

페이지 정보

작성자 eewe 작성일17-11-19 20:39 조회5회 댓글0건

본문



수없이 거쳐 간 여인들의 향기가 배어 있기 때문일지도 모른다 2충의 계단 끝에 멈추어 서서 휴게실 쪽으로 머리만을 내어 살펴 보고 난 김칠성이 벽에 등을 붙이며 조웅남에게 말했다 형님 두 놈이 있어요 그러면 그렇지 하는 표정의 김칠성이 말을 이었다 아예 창문 옆에 앉아 있구만요 저놈들이 그려 조웅남이 벽의 모서리 사이로 큰 머리를 내밀었다가 바로 움츠렸 다 그의 눈에 보였던 것을 머리속에서 현상하듯이 떠올리는 방법이 다 사내 두 명이 창가에 앉아 있었는데 동양인이었고 둘 다 양복 차 림이었다 한 명은 코트를 벗어 무릎 위에 올려놓고 있다 광을 내고 앉아 있고만 씨발놈들이 맞지요 북한놈들 맞다 20랄 후면 공연이 시작돼요아래층 매점에 가서 커피나 한잔씩 마시고 옵시다 벽에 기대 선 그들의 옆을 관람객들이 스치고 지나갔다 2층의 객 석 출입구는 휴게실의 중앙에 있었으므로 사람들이 모여들고 있는 것이다 재개되는 북미 회담 157 그들은 다시 계단을 내려와 매점에 들어섰다 사람들 사이에 섞여커피잔을 손에 쥔 그들은 말없이 서 있었다 매점은 젊은 남녀의 웃음 소리와 떠드는 소리로 시끄러웠고 오가 는 사람들이 그들의 어깨나 몸을 부딪고 지나갔다 모두 밝은 표정이 었다 옆쪽 건물에서 한국이라는 토끼 몸통의 아래쪽 나라가 위쪽 나 라와 미국의 흥정 대상이 되고 있다는 것을 모르는 표정들이었다 그 리고 일주일 후에는 전쟁이 일어나 수백만이 희생된다는 것에 대해 서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난 이 일만 끝나은 서울로 간다 조웅남이 웅얼거리듯 내뱉었지만 소음 속에서도 김칠성은 그의 말 을 알아들었다 전쟁이 일어난다는디 이 지랄 같은 놈들허고 같이 있지는 못혀 나도 갑니다 형님 아마 큰형님도 가실 거요 전쟁터에서 죽어야내 승질에 맞는다 저 씨발놈들의 회담은 헛 것이여 머리를 11덕인 김칠성이 주위를 둘러보았다 북미 양국의 대표단들은 호텔 밖으로 얼굴조차 보이지 않았으므로 회담의 상황은 알 수가 없다 극성스런 기자 두 명이 호텔에 숨어 들 었다가 로비에서 잡혀 나오는 소동이 있은 후에 경비는 더욱 삼엄해 졌다 조웅남이 다시 말을 이었다 미국이 우리를 팔어 넘기는 거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주소지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신동 464-6 선일빌딩 4층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294)고객센터 연락처 : 010-4793-8727 / 010-7310-6232사업자등록번호 : 101-13-15408
Copyright © hotelkota.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