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 | 이용후기 홈 > Community > Review | 이용후기

이거 그린 라이트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eewe 작성일18-04-17 22:05 조회94회 댓글0건

본문



1.png

같은 층에 살던 여자앤데...



꼭 내가 담배피고 있으면 캔커피 하나 들고 나와서 마시고 들어감..



첨엔 그냥 나처럼 바람쐬러 나오는줄 알았음..



담배 안피니까 커피라도 마시나보다 했음..



근데 이게 계속 반복되는거임..



저녁먹고 잘때까지 평균 3~4번 담배를 피는데 2~3번을 마주치는게 한달동안 반복되면 이건 그린라이트지..



그래도 확신이 없어서 문 여는 소리만 내고 내 방문 앞에 서 있어봤음..



발소리 내는 디테일도 잊지 않았다..



그랬더니 진짜 그 애 방문이 열리는 거임..



나오다가 내가 복도에 서 있는거 보고 흠칫놀람..



순간 뇌에 과부하 걸려서 행동이 부자연스러워지는거 캐치함..



마치 아무렇지 않은듯 엘레베이터 앞에 서 있길래 나도 같이 섬...



"우리 자주 보져..." 하니까



수줍게 "네..^^" 하더라..



이 한마디에 모든걸 다 인정한거 아니겠냐..ㅋㅋ



단 한번도 내가 그애보다 늦게 나온적은 없었음..



항상 내가 불을 붙이고 두세모금 빨면 현관문 열리는 소리가 났지..



그래도 기사도 정신을 발휘해서 걔 창피할까봐 티는 안냈다 ㅋ



평소처럼 나는 난간에 기대서 담배피고 걔는 주차장쪽 난간에 앉아서 커피를 마심..



"커피 맛있어요?" 하니까



"아...네...저 많은데 드릴까요?^^" 하길래



"다음에 하나 주세요.." 라고 존나 능숙하게 다음 만남의 여지를 남겨둠..



엘레베이터를 또 같이 타는건 너무 어색해서 계단으로 광속질주했다 ㅋㅋ



방에 들어오고 한 10분쯤 지났나??



누가 노크를 하는거임...



설마??



문 여니까 그 여자애가 캔커피 2개랑 망고 하나를 들고 서 있더라.



미친 ㅋㅋ 나한테도 이런 로맨스가 생기는구나..



너무 황송한 티를 내면 없어 보일까봐 걍 웃으면서 고맙다고 하고 문 닫음..



'아 시발 너무 철벽티를 냈나...' 라고 후회하는 순간..



캔커피에 포스트잇이 붙어있는거임..



존나 가슴 떨리더라...머라 썼을까..





'이런말씀 드리는거 많이 망설여지고 실례되는걸 알지만 너무 힘들어서요. 가급적이면 담배는 건물 뒷편에서 펴주시면 안될까요?



연기가 너무 들어와요..죄송합니다'





씨발 그러면 그렇지..



나한테 한소리 하려고 맨날 나왔다가 자신없어서 커피만 홀짝거리고 들어간듯..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주소지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신동 464-6 선일빌딩 4층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294)고객센터 연락처 : 010-4793-8727 / 010-7310-6232사업자등록번호 : 101-13-15408
Copyright © hotelkota.com All rights reserved.